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쿨 김성수 아내, '아픈 손가락' 되어버려 눈시울이... "보라색 취향" 말에

2019년 05월 15일(수) 제0면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쿨 김성수 아내, '아픈 손가락'같은 기억에 눈시울이... "보라색 좋아한다"말에

쿨 김성수 아내의 납골당에 '쿨 유리'가 찾아갔다.

15일 방송된 KBS '살림하는 남자들'에서 쿨 김성수 아내 납골당을 찾은 김성수, 그의 딸, 또 유리의 모습이 나왔다.

photo_1557925411.jpg
▲ 쿨 김성수 아내 (KBS)

앞서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 쿨 김성수 아내에 대해, 딸 혜빈양은 조심스럽고도 떨리는 마음으로 추억했다.

쿨의 유리 또한 우정을 드러내면서, 김성수와 딸을 가족처럼 아꼈다.

김성수는 혜빈이 돌잔치 초대장을 방송에서 보여줬다. 사랑을 많이 받고 자란 딸이었다.

혜빈이는 엄마에 대한 궁금증이 뭐냐고 묻자, 유리는 옆에서 "엄마는 옷 신발 가방 등을 좋아했다"고 전했다.

유리는 엄마가 보라색을 좋아했다고 하자, 혜빈이는 자신도 보라색을 좋아한다고 하면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