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하대, 아동양육시설을 떠나야 하는 청소년들을 위한 정책 제안

2019년 07월 15일(월) 제0면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9071401010006388.jpg
인하대학교가 최근 열린 ‘국토교통 빅데이터 해커톤 경진대회’에서 대학 학생이 함께한 팀이 아동양육시설 등을 나와 생활해야 하는 보호 종료 청소년들의 자립을 돕는 서비스 플랫폼을 제안해 대상을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인하대 최진우(26·언론정보학과)씨는 타대학 학생 3명과 함께 ‘Happy Stay’ 팀으로 출전해 ‘보호 종료 청소년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한 한국형 홈스테이 서비스 플랫폼’을 제안했다.

이들은 아동양육시설에서 나와 홀로서기를 해야 하는 많은 보호 종료 청소년들이 안정적인 주거를 확보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지원은 미흡하다는 점에 착안했다.

‘한국형 홈스테이 서비스 플랫폼’은 공공주거지원을 받지 못하는 보호‘종료 청소년과 자녀 독립 등의 이유로 방이 남는 중·장년 부부가구를 매칭해 주는 서비스다. 통계지리정보와 같은 데이터 기반 아래 효과적으로 매칭해 홈스테이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돕는다.

또 정책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청소년이 월세로 부담해야 할 비용을 공공임대주택 수준에서 설정할 것을 제안했다. 시세와 비교해 생기는 월세 부족분은 사업을 담당하는 정부 부처나 공공기관이 지원하는 방식이다.

최진우 씨는 지난 2016년에도 취약계층인 여성장애인의 임신·출산·양육을 지원하고, 청소년의 노동인권을 보호·증진하는 정책 제안을 도와 경기도지사 표창을 받기도 했다.

최 씨는 "보호 종료 청소년들의 주거 안정을 도와 충분하게 자립을 준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제안한 내용은 주거 정책 사각지대에 있는 취약계층의 원활한 사회 진출을 지원해 국토부가 추진하고 있는 ‘포용적 주거복지’ 실현에도 도움이 될 것"이리고 강조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