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항 동남아를 통해 미주로 뻗어야 산다

2019년 08월 13일(화) 제11면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최근 들어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등 미·중 무역분쟁이 이어지면서 인천항의 타격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여진다. 올해 상반기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이 7년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기 때문이다. 올해 상반기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은 152만101TEU로 지난해 상반기 152만6천938TEU보다 6천837TEU(0.4%) 감소했다고 한다. 비록 소폭 줄어 들었다고는 하지만 컨테이너 물동량이 전년 대비 줄어든 것은 2012년 이후 처음이다.

 일본의 경우에는 인천항 전체 교역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에 불과해 수출규제에 따른 영향은 아직 크지는 않다. 컨테이너 물동량에서 1천TEU 감소했으나 일본발 수출규제 등 외부환경 변화와는 관계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문제가 되는 리지스트, 플루오드폴리이미드도 기존 인천항 수입량이 0.002%로 미미하며, 에칭가스는 일본산 수입이 원래 없다. 그러나, 중국을 통한 미국 중간재 수출 물동량이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미·중 무역분쟁과 미국발 이란 제재 등 여파로 전반적인 수출이 감소한데다가 태국, 타이완, 말레이시아, 홍콩 등 동남아 국가들과 교역도 침체 조짐을 보이고 있어서다. 때문에 인천항은 물동량 회복을 위해 미·중 무역분쟁 영향을 받는 중간재 수출물량을 대체할 수 있는 전자상거래 화물과 중국산 농수산물 등 신규 수출입 화물 발굴에 주력해야 할 것이다. 특히, 동남아권 항로 개편 및 신규 항로 유치를 통해 동남아 지역 물동량 증대 기반 마련과 국내 중부권에서 미국으로 수출하는 화물 유치를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현재 인천∼미주항로를 운항하는 현대상선 얼라이언스 변경 등에 대응해 얼라이언스 선제적 마케팅을 통한 미주항로 활성화 및 미국산 냉동냉장 수입화물 증대에 노력해야 한다. 동시에 미국 의존현상 극복을 위해 싱가포르 등 타 국가 환적화물인 유럽산 축산물 유치 및 중부권 소재 중국, 동남아 수출용 냉동 냉장화물도 추가 유치할 수 있도록 동남아 항로 추가 개설도 시급하다 하겠다. 신규 항로 유치를 위해 동남아권 항로를 개편해 동남아 지역 물동량 증대 기반을 마련하고, 미주 항로 활성화를 도모하자는 얘기다.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