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몰이성적 색깔론 공세" vs "법무부 장관 자질 부적격"

여야, 조국 후보 놓고 연일 공방

2019년 08월 14일(수) 제2면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두고 여야간 날선 공방이 13일에도 지속됐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인사청문회 보이콧도 거론하며 조 후보자의 지명철회를 촉구했다.

이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의 색깔론 공세를 성토하며 조 후보자 엄호에 나섰다.

민주당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조 후보자 공격을 ‘색깔론에 기댄 구태정치’라며 비판했다.

황 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가 과거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사건으로 실형을 선고받았던 사실을 거론하며 "국가 전복을 꿈꾸는 조직에 몸담았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이 된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당 회의에서 "한국당이 벌써 정상적인 검증 대신 몰이성적 색깔론을 들이대고 있다"며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공안 조서를 작성하는 자리가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조국 청문회 보이콧’에 대해서는 "간신히 살려놓은 국회를 다시 냉각시킬 준비하는 것이 아니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조정식(시흥을)정책위의장도 "황 대표에게 충고하는데 용공 조작이 통하는 80년대가 아니다"라며 "정치적 목적을 위해 국가공권력 피해자를 빨갱이로 낙인찍고 공격하는 시대착오적 구태정치를 퇴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이어 "황 대표가 시비를 걸고 나선 사노맹 사건은 재판 과정에서 공안당국의 혹독한 고문과 조작 사실이 폭로됐었다"며 "이 때문에 국제앰네스티는 1994년 보고서에서 사노맹 관련자와 조 후보자를 양심수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국당은 이날도 조 후보자에 대해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황교안 대표는 강원도 고성 산불피해 현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신의 사노맹 관련 발언에 대해 "법무부 장관은 헌법과 법을 지키겠다고 하는 확고한 신념뿐만 아니라 그에 맞는 처신과 행동을 해야 한다"며 "그런 점에서 부적격하다는 판단을 했다"고 거듭 주장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이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2011년도에 조 후보자는 스스로 본인이 인사청문회를 통과할 수 없는 이유로 국가보안법 위반과 위장전입을 꼽은 적이 있다"며 "법무부 장관이 법을 안 지키는데 국민에게 법을 지키라고 한다면 설득력이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조 최고위원은 "임명권자도 조 후보자에 대한 고민을 다시 해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한국당 일각에선 문 대통령이 야당의 거센 반대에서 조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한 것에 강하게 반발하며 청문회 보이콧까지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