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소, 도시가스보다 위험도 낮아… 연료전지 기술 안전성 우수

인천지역 경제계 정밀 분석… 안전관리 노하우 축적 판단
설용건 연세대 교수 등 전문가들 발전용 연료전지 합격점

2019년 08월 15일(목) 제7면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지역 경제계가 인천의 수소경제 선도를 위해 안전성에 대한 정밀분석에 들어갔다.

14일 전력거래소 등에 따르면 인천 수소연료전지 발전량은 8월 현재 75㎿로 지난해 1월(19㎿) 대비 294.7% 증가했다. 전국에서 경기 161㎿(43.0%)에 이어 두 번째(20.1%)로 많은 발전량이다. 서울 42㎿(11.2%), 부산 38㎿(10.2%)보다 많다.

인천에는 포스코에너지, 한국서부발전, 한국남부발전 등이 운영하는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4곳이 있다. 규모는 38.6㎿로 건설 예정인 9곳까지 따지면 인천의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규모는 333.04㎿다.

지역경제계는 인천이 국내 수소경제를 이끌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지역 경제단체는 정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따라 수소가 석유화학, 정유, 반도체, 식품 등 산업 현장에서 수십 년간 사용돼 이미 안전관리 노하우는 축적됐다고 판단했다.

수소는 공기보다 14배 가벼운 기체로 누출 시 빨리 확산돼 공기 중 쉽게 희석된다. 수소차량의 수소저장용기는 에펠탑 무게(7천300t)도 견딜 수 있고 파열, 화염, 총격, 낙하 등 17개 안전성 시험을 실시했다고 설명한다.

한국산업안전공단, 미국화학공학회 등은 종합위험도(자연발화온도, 독성, 불꽃온도, 연소속도 등) 분석 결과 도시가스보다 위험도가 낮다고 파악했다. <표>

Untitled-1.jpg
설용건 연세대 화공생명공학과 교수는 수소연료전지 기술의 안정성은 우수(일부 보완필요), 환경성은 매우 우수하다고 국회에서 발표했다. 정기석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수소PD는 국내 전체 발전용 연료전지(344㎿)는 해외 8개 규격, 국내 4개 법규에 따라 운영되고 있고 15년간 폭발·화재 등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인천은 발전사들이 많아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RPS) 때문에 중구·동구·연수구·서구 등 수소연료전지 발전소가 계속 들어설 예정이다. RPS에 따라 500㎿ 이상 발전설비를 보유한 발전사는 총 발전량의 일정 비율 이상을 신재생에너지 설비로 갖춰야 한다. 의무비율은 올해 6%로 시작해 매년 1%씩 올라 2023년 이후 10%로 증가한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